김치볶음밥 – 프롤로그

이제 자취하면서 시장도 바로 앞이고 하니 요리를 자주 해먹을 것이다. 미리 해보는 의미로 김치볶음밥을 해먹었다. 백주부의 레시피를 그대로 했는데 처음에 식용유와 참기름을 너무 많이 부었는지 파가 튀겨지다시피 하다가 참기름이 탄것 같다. 온 집안에 탄내가 너무 심하게 난다. 그래도 밥을 넣고 잘볶았더니 김치 냄새도 많이 안나고 괜찮았다. 맛있게 먹음. 근데 지금 생각해보니 기름을 엄청 부었는데 그걸 남김 없이 다 먹었네…? 살이 또 찌겠군.

아무튼 이걸 처음으로 자취방의 주방을 한껏 활용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