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빗 보고 옴

역시 피터 잭슨… 실망시키지 않는구나! 180분에 가까운 영화였는데 정말 지루하지도 않고 재미있게 잘 봤다.

롯데시네마랑 CGV가 배급사랑 수익 배분에 대해서 충돌해서 서울지역에서 상영을 안하는 바람에 집근처의 신림 롯데시네마, 서울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전부다 상영을 안했다. 그래서 이수에 가서 메가박스에 갔다. 이수는 서울대입구역보다 번화하지 않았다. 그냥 봉천역? 같은 느낌이다. 그런데 근처에 E-MART도 있고 밥집도 있었다. 거기 불고기 정식 꿀맛…

메가박스에서 관악구의 영화관람인원이 다 몰렸는지 평일 밤인데 자리가 없었다! 그래서 우리가 보려고 했던 영화보다 40분뒤의 영화를 보고 계획에도 없던 3D로 봤다.  이번 호빗은 피터잭슨의 염원데 따라 HFR IMAX 3D라는 기가막힌 조합을 선보였으나 이번에 CGV가 배급을 안하는 바람에 IMAX도 못 보고 그냥 3D로 봤다. HFR은 48fps 로 높은 화면레이트를 보여주지만 현실감이 너무 생겨서 이질감이 생긴다고 한다. 피터잭슨은 HFR로 보는것을 상정해서 만들었을것이기 때문에 아마도 HFR이 감독의 의도랑은 잘 맞겠지? 근데 확실히 HFR로 보면 약간 어색하긴 하다.. 티비 드라마 보는 느낌이라. 거기에다가 긴 러닝타임이랑 맞물리면 상당한 이질감이 느껴질 것 같다.

영화 자체는 정말 재밌었다. 호빗 원작에 없는 무수히 많은 장면들과 캐릭터들이 생겨났다. 우선 여캐들이 많이 출연했고… 액션신이 많이 들어갔다. 그래도 재밌으니 원작파괴라고 딱지를 붙일 필요는 없을듯? 난쟁이들이 선조들의 용광로로 분투하는 장면은 마치 공돌이들이 분투하는 것 같아서 애잔했다. 열심히 불때서 황금쇳물로 공격! 그런데 그냥 스마우그가 몸 한번 터니까  그게 의미가 없어진듯 ㅜㅜ 근데 보나마나 이게 심장뚫는데 일조할거 같다. 신궁을 기대해 봅니다.

*아 맞다 중간에 징그럽고 거대한 거미가 떼거지로 나오는 시퀀스가 있어서 눈감음 ㅡㅡ
거미 혐오증 있으면 조심하세요.

무튼 재밌는 영화니까 꼭 보세요 두번…은 모르겠다.

 

공군 지원

2월 24일? 입영으로 신청했다. 하.. 막상 가려니까 좀 늦게 가는거 같아서 슬프기도 한데 어짜피 가야 할 군대, 군대가 거기서 거기겠지 하는 생각으로 간다. 공군은 24개월이라서 21개월 짜리 육군보다는 3개월 길고, 23개월 해군보다는 1개월 길어서해군은 까지마라 주변 애들이 전부다 공군은 가지마라고 하는데 글쎄.. 일단 왜 신청했냐 하면 두 가지 정도 이유를 들 수 있다. 첫 번째로 공군은 힘든 보직/부대는 육군 만큼 힘들다고 하는데 이말의 뜻은 곧 아무리 힘들어봤자 육군보다 덜하다는 것 아닐까? 덜 힘들고 3개월 더 일하는게 나중에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훨씬 끌린다. 뭐 나중에 전역하기 4달 전에 겁나 후회할거 같긴 하지만 지금은 아니니까? ^_^ 두 번째로 휴가/외박 이 많아서 나오기 편리하다는 것이다. 6주에 1번씩 정기적으로 나올 수 있고, 따로 주는 휴가도 많아서 편할 것 같다. 하.. 그래도 군대가 좋을리가 없지..

공군은 신청과정에서 일반병/기술병으로 나뉘는데 기술병은 보직에 따라 또 여러 갈래로 나뉜다. 나는 전자계산병으로 지원했는데 기술병의 경우 전공과 자격증에 따라 1,2,3,4순위를 매긴다.

  • 1순위: 관련 전공 & 자격증 소지
  • 2순위: 비관련 전공 & 자격증 소지
  • 3순위: 관련 전공 & 자격증 미소지
  • 4순위: 비관련 전공 & 자격증 미소지

전자계산 보직은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보통은 1순위에서 잘린다. 나는 운이 좋게도 중학교 때 딴 워드프로세서 자격증이 있어 1순위에 지원할 수 있었다. 그때 워드프로세서를 딴 이유는 단순히 고등학교 혹은 근시일에 갈 대학을 위해서라는 막연한 이유였다. 입학 전형을 살펴보거나 하는 구체적인 검증은 전혀 없었고 그냥 딴거였다. 그때는 나름 열심히 딴거 같은데, 따고 나서 인생에 별 도움이 안되네 하고 살았다. 근데 이럴 때 빛을 발하다니, 모든것은 지나고 나서 볼일 이다. 혹시 알까? 내가 지금 무심코 한 선행 혹은 삽질이 미래에 커다란 부메랑이 되어서 돌아올 지도 모르는 일이다.

순위의 장벽을 넘고 나면 성적 반영이 기다리고 있다. 성적 반영은 [수능점수] 혹은 [내신 성적]을 기준으로 산출한다. 왜인지 도저히 몰겠다. 그냥 신체 멀쩡한 사람 뽑는게 더 좋을 것 같은데. 작년 추정 컷을 보았을때 나는 무리없이 합격할 것 같다. 면접이 조금 걱정인데 불합격률이 귀가조치 될 확률보다 낮다고 하니 가서 이상한 짓만 안하면 될 것으로 보인다.

주변에서 왜이렇게 공군을 가지 말라고 할까 공군갈 바에는 육군 가고, 육군 갈 바에는 의경 가라고 하는 친구도 있다. 확실히 의경 보면 거의 사회처럼 외출나와서 롤도 하고 하는거 보면 좋은 거 같기도 하다. 그래도 군대는 그냥 평범하게 나와서 병장 제대해야지. 병장이 3개월 길다는것만 빼면 좋은 것 같다. 그렇게 믿어야지…

밤에 자려고 누웠다가 하스스톤의 마수에 걸려 몇판 하다 잤다. 스케일 다운 이야기를 블리자드가 하더니 TCG의 매력을 정말 잘 압축해서 만든 게임인것 같다. 몇 판 더 해 봐야징

2013 11월 14일 오늘.

윈도우8 정품 하나를 더 질렀다. 이제 정품 카피가 두개가 되었군!

사실 정품을 지른 이유는 우선 정품인증하는 귀찮음>경제력 이 된 나이가 된게 컸고, 정품을 굳이 써야하는 이유는 윈도우8 에서 도입된 동기화가 인증이 안되면 동기화 설정이 안되서 그랬다.

아무리 생각해도 윈도우8의 킬러콘텐츠는 사라진 시작메뉴도 아니고 터치 스크린 지원 강화도 아닌 동기화 인것 같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워드를 실행하거나, 사진을 관리하기, 다른 곳에서로그인하기 등을 할때 설정들이 저장되어 동기화 된다는것은 매우 편리하다. 무엇보다 컴퓨터를 새로 설치한 뒤에 이전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모든 설정과 앱들이 동기화 된다는건 경험 해봐야 아는 매우 짜릿한 경험이다.

2013 11월 7일 오늘.

오늘은 수능 시험날이다.  내가 벌써 수능 시험을 친지 3년이 됐다니 정말 신기한 일이야! 이제 곧 14학번도 들어올테고, 그럼 이제 4학년이 되서 더 이상 올라갈 학년도 없겠다. 으 내가 이렇게 늙었다니..

오늘은 과밤이 있는 날이다. 6시부터 시작해서 과밤 무대는 성공적이였다.  중간에 내가 깃발이 없는 줄 알고 삽질을 좀 한것 말고는 괜찮았던 것 같다. 오늘 과밤에서 퇴임식을 하기 전에 최병서란 13학번 아이가(이제 새내기는 아니지) 이상한 퍼포먼스를 해서 좀 충격이였다. 으 왜 말리지 못했을까….. 거기다가 이름은 최티서였는데 정작 태티서 노래는 부르지 않았다. 다행히… 이번 해는 내 세 번째 과밤인데 셋 다 올라갈 줄은 몰랐다. 첫 해에는 광란의 밤으로 올라가서 여장을하고 나서 너무 충격을 받았었다. 그래서 다시는 올라갈 일이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그 놈의 회장일 때문에 두 번 올라갔다.

잡설은 그만 하고 이번해는 밴드가 그리 많지 않고  구성도 괜찮게 올라간 것 같다. 2013 과밤 재밌네

 

2013 11월 6일 오늘.

짜잔 11월 첫 포스트다.

KakaoTalk_77d252995c11851b

와방 귀여운 컴밤 배너

그리고 나는 퇴읨 쇼를 하겠지.

미리 여기 미리니름 하자면 GTA 조선을 패러디한 짧은 콩트를 기획함.

1시간만에 짜서 맞춘거 치곤 좋은 퀄리티가 나온듯 ㅎㅎ

호림이란 나랑 연빈이, 그리고 신휘가 맘을 맞춰서 기획했는데 내생각에는 신휘(플레이어)랑 태희(나레이션) 의 조화가 굉장히 중요할 것 같다.

2013 10월 25일 늦은 오늘.

어제는 그래비티를 3D IMAX로 용산에서 다시 봤다.
오와.. 다시 봐도 재밌음 ㅎㅎ 잘만든 영화인것 같다.
IMAX로 봐서 좋은점은 현장감이 장난이 아니였다. 굉장히 세밀하게 만든 비주얼이 느껴짐. 파편날라올때는 관객들 전부 움찔움찔함.

영화보고 나서는 흑석역에 자전거 타러감 흑석역에서 서울숲 간다음에 사슴도 보고 곤충식물관도 보고 별짓을 다한거 같다. 재밌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