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지원

2월 24일? 입영으로 신청했다. 하.. 막상 가려니까 좀 늦게 가는거 같아서 슬프기도 한데 어짜피 가야 할 군대, 군대가 거기서 거기겠지 하는 생각으로 간다. 공군은 24개월이라서 21개월 짜리 육군보다는 3개월 길고, 23개월 해군보다는 1개월 길어서해군은 까지마라 주변 애들이 전부다 공군은 가지마라고 하는데 글쎄.. 일단 왜 신청했냐 하면 두 가지 정도 이유를 들 수 있다. 첫 번째로 공군은 힘든 보직/부대는 육군 만큼 힘들다고 하는데 이말의 뜻은 곧 아무리 힘들어봤자 육군보다 덜하다는 것 아닐까? 덜 힘들고 3개월 더 일하는게 나중에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훨씬 끌린다. 뭐 나중에 전역하기 4달 전에 겁나 후회할거 같긴 하지만 지금은 아니니까? ^_^ 두 번째로 휴가/외박 이 많아서 나오기 편리하다는 것이다. 6주에 1번씩 정기적으로 나올 수 있고, 따로 주는 휴가도 많아서 편할 것 같다. 하.. 그래도 군대가 좋을리가 없지..

공군은 신청과정에서 일반병/기술병으로 나뉘는데 기술병은 보직에 따라 또 여러 갈래로 나뉜다. 나는 전자계산병으로 지원했는데 기술병의 경우 전공과 자격증에 따라 1,2,3,4순위를 매긴다.

  • 1순위: 관련 전공 & 자격증 소지
  • 2순위: 비관련 전공 & 자격증 소지
  • 3순위: 관련 전공 & 자격증 미소지
  • 4순위: 비관련 전공 & 자격증 미소지

전자계산 보직은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보통은 1순위에서 잘린다. 나는 운이 좋게도 중학교 때 딴 워드프로세서 자격증이 있어 1순위에 지원할 수 있었다. 그때 워드프로세서를 딴 이유는 단순히 고등학교 혹은 근시일에 갈 대학을 위해서라는 막연한 이유였다. 입학 전형을 살펴보거나 하는 구체적인 검증은 전혀 없었고 그냥 딴거였다. 그때는 나름 열심히 딴거 같은데, 따고 나서 인생에 별 도움이 안되네 하고 살았다. 근데 이럴 때 빛을 발하다니, 모든것은 지나고 나서 볼일 이다. 혹시 알까? 내가 지금 무심코 한 선행 혹은 삽질이 미래에 커다란 부메랑이 되어서 돌아올 지도 모르는 일이다.

순위의 장벽을 넘고 나면 성적 반영이 기다리고 있다. 성적 반영은 [수능점수] 혹은 [내신 성적]을 기준으로 산출한다. 왜인지 도저히 몰겠다. 그냥 신체 멀쩡한 사람 뽑는게 더 좋을 것 같은데. 작년 추정 컷을 보았을때 나는 무리없이 합격할 것 같다. 면접이 조금 걱정인데 불합격률이 귀가조치 될 확률보다 낮다고 하니 가서 이상한 짓만 안하면 될 것으로 보인다.

주변에서 왜이렇게 공군을 가지 말라고 할까 공군갈 바에는 육군 가고, 육군 갈 바에는 의경 가라고 하는 친구도 있다. 확실히 의경 보면 거의 사회처럼 외출나와서 롤도 하고 하는거 보면 좋은 거 같기도 하다. 그래도 군대는 그냥 평범하게 나와서 병장 제대해야지. 병장이 3개월 길다는것만 빼면 좋은 것 같다. 그렇게 믿어야지…

밤에 자려고 누웠다가 하스스톤의 마수에 걸려 몇판 하다 잤다. 스케일 다운 이야기를 블리자드가 하더니 TCG의 매력을 정말 잘 압축해서 만든 게임인것 같다. 몇 판 더 해 봐야징

2013 11월 14일 오늘.

윈도우8 정품 하나를 더 질렀다. 이제 정품 카피가 두개가 되었군!

사실 정품을 지른 이유는 우선 정품인증하는 귀찮음>경제력 이 된 나이가 된게 컸고, 정품을 굳이 써야하는 이유는 윈도우8 에서 도입된 동기화가 인증이 안되면 동기화 설정이 안되서 그랬다.

아무리 생각해도 윈도우8의 킬러콘텐츠는 사라진 시작메뉴도 아니고 터치 스크린 지원 강화도 아닌 동기화 인것 같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워드를 실행하거나, 사진을 관리하기, 다른 곳에서로그인하기 등을 할때 설정들이 저장되어 동기화 된다는것은 매우 편리하다. 무엇보다 컴퓨터를 새로 설치한 뒤에 이전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모든 설정과 앱들이 동기화 된다는건 경험 해봐야 아는 매우 짜릿한 경험이다.

2013 11월 7일 오늘.

오늘은 수능 시험날이다.  내가 벌써 수능 시험을 친지 3년이 됐다니 정말 신기한 일이야! 이제 곧 14학번도 들어올테고, 그럼 이제 4학년이 되서 더 이상 올라갈 학년도 없겠다. 으 내가 이렇게 늙었다니..

오늘은 과밤이 있는 날이다. 6시부터 시작해서 과밤 무대는 성공적이였다.  중간에 내가 깃발이 없는 줄 알고 삽질을 좀 한것 말고는 괜찮았던 것 같다. 오늘 과밤에서 퇴임식을 하기 전에 최병서란 13학번 아이가(이제 새내기는 아니지) 이상한 퍼포먼스를 해서 좀 충격이였다. 으 왜 말리지 못했을까….. 거기다가 이름은 최티서였는데 정작 태티서 노래는 부르지 않았다. 다행히… 이번 해는 내 세 번째 과밤인데 셋 다 올라갈 줄은 몰랐다. 첫 해에는 광란의 밤으로 올라가서 여장을하고 나서 너무 충격을 받았었다. 그래서 다시는 올라갈 일이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그 놈의 회장일 때문에 두 번 올라갔다.

잡설은 그만 하고 이번해는 밴드가 그리 많지 않고  구성도 괜찮게 올라간 것 같다. 2013 과밤 재밌네

 

2013 11월 6일 오늘.

짜잔 11월 첫 포스트다.

KakaoTalk_77d252995c11851b

와방 귀여운 컴밤 배너

그리고 나는 퇴읨 쇼를 하겠지.

미리 여기 미리니름 하자면 GTA 조선을 패러디한 짧은 콩트를 기획함.

1시간만에 짜서 맞춘거 치곤 좋은 퀄리티가 나온듯 ㅎㅎ

호림이란 나랑 연빈이, 그리고 신휘가 맘을 맞춰서 기획했는데 내생각에는 신휘(플레이어)랑 태희(나레이션) 의 조화가 굉장히 중요할 것 같다.

2013 10월 25일 늦은 오늘.

어제는 그래비티를 3D IMAX로 용산에서 다시 봤다.
오와.. 다시 봐도 재밌음 ㅎㅎ 잘만든 영화인것 같다.
IMAX로 봐서 좋은점은 현장감이 장난이 아니였다. 굉장히 세밀하게 만든 비주얼이 느껴짐. 파편날라올때는 관객들 전부 움찔움찔함.

영화보고 나서는 흑석역에 자전거 타러감 흑석역에서 서울숲 간다음에 사슴도 보고 곤충식물관도 보고 별짓을 다한거 같다. 재밌었음

2013 10월 23일 오늘.

우리 인생은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 잘 모르겠다.
오늘부터 컴퓨터공학부 학생회 투표기간이였다.

시작부터 천막이 없어서 공개투표가 진행되는 대형사고를 쳐서 투표했던 사람들이 다시 투표를 해야하는 불편을 겪었다. 천막이 없다고 했을때 투표진행을 막았어야 했는데 하는 생각이 계속 든다.

블로그 스킨을 바꿔야할거 같다. 너무 배열이 불편하게되어있다. 구체적으로 몇군데 찝어보자면 우선 로그인 하려면 저 아래로 내려야 하고 최근 포스트를 다 보여주기 때문에 내려가기 너무 힘들다. 또 양옆 여백이 너무 많이 있어서 여백이 심하게 강조 된다. 그리고 포스트 말고 페이지를 보기가 힘들다. 이것만 좀 개선하면 괜찮아질 것 같다.